학술지

  • 개요
  • 발행규정
  • 편집위원회규정
  • 연구윤리헌장
  • 논문심사규정
  • 논문투고규정
  • 참고문헌양식
  • 신청방법
  • 편집위원회
논문심사규정
home HOME < 학술지 < 논문심사규정

2001년 12월 10일 제정

2006년 02월 10일 개정

2016년 02월 15일 개정

  • 1. 본 규정은 「韓服文化」지에 투고할 제 논문의 심사에 관한 사항을 규정함을 목적으로 한다.
  • 2. 「韓服文化」에 투고한 논문은 심사위원 3인 이상의 심사를 거치는 것을 원칙으로 한다.
  • 3. 투고논문에 대한 심사위원은 다음의 사항을 고려하여 선정하도록 한다.
    • 1) 각 논문의 해당 심사위원 선정은 ‘편집위원회'의 추천을 받아 편집위원장이 결정한 후 회장이 위촉한다. 심사위원에게는 소정의 심사료를 지불한다.
    • 2) 심사위원 자격은 본 학회 정회원으로 한복학 및 복식사 관련 박사학위를 소지한 전문가나 대학 조 교수 이상, 연구소 연구관급 이상인 자로 한다.
    • 3) 한복학 및 복식사 관련 분야에서 활발하게 학술활동을 하여 연구 실적이 우수한 사람으로 한다.
    • 4) 특정분야의 경우, 정회원 이외의 심사위원을 위촉할 수 있다.
  • 4. 투고된 논문은 편집위원회 사전심사를 거쳐 통과된 논문에 한해 2인의 심사위원을 선정하여 본 심사를 의뢰한다.
    • 1) 편집위원회 사전심사에서는 『韓服文化』에의 적합성과 투고규정 준수 여부 등을 심사한다.
    • 2) 본 심사의 심사위원 2인이 모두 '부'로 판정한 경우에는 게재할 수 없으며, 동일 제목이나 동일 내용으로 다시 투고할 수 없다.
    • 3) 본 심사 위원 중 1인이 ‘부’로 판정하면 제3의 심사 위원에게 다시 심사를 의뢰한다. 제3 심사위원도 ‘부’로 판정하면 최종적으로 ‘부’로 판정한다.
    • 4) 본 심사에는 다음과 같은 6가지 평가기준을 심사하되, 1항목 이상이 D로 판정될 경우 '부'로 판정한다.
      • (1) 논문주제의 독창성
      • (2) 학문적 기여도
      • (3) 논문체계와 서술의 논리성
      • (4) 연구방법의 타당성
      • (5) 자료의 신뢰성 및 정확성
      • (6) 투고규정의 준수
  • 5. 심사위원은 심사결과를 '가', '수정 후 가', '수정 후 재심사', '부' 중의 하나로 판정하고 그 결과를 편집위원장에게 통보한다.
    • 1) '가'로 판정된 논문은 투고자가 수정ㆍ보완한 후 게재한다.
    • 2) ‘수정 후 가’로 판정된 논문은 투고자가 수정ㆍ보완한 논문과 수정사항을 상세하게 기재한 「논문수정보고서」를 학회에 제출하면 편집위원회에서 확인하여 게재한다.
    • 3) '수정 후 재심사‘로 판정된 논문은 투고자가 수정 논문과 함께 수정사항을 상세하게 기재한 「논문수정보고서」를 학회에 제출하여 심사위원의 재심사를 거쳐야 한다. 재심사에서는 ' 가', '수정 후 가', '부' 로 판정한다.
    • 4) '부'로 판정된 논문은 객관적 평가에서 1항목이라도 D로 평가된 경우와 수정 후 재심사에서 수정 지시가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아서 '부' 판정을 받은 경우에 한한다.
  • 6. 심사결과 투고논문이 '가'로 판정되었다고 하더라도 그 후에 표절 등 기타사유로 게재가 불가한 경우가 발생하였을 때는 심사결과에 상관없이 편집위원회에서 '부'로 처리할 수 있다.
  • 7. 투고자가 심사결과에 대하여 정당한 사유 없이 수정 지시 후 6개월 이내에 수정한 논문을 제출하지 않으면 편집위원회에서 게재여부를 결정할 수 있다.
  • 8. 심사위원은 판정에 대한 구체적인 이유를 명시한 ‘논문심사서’를 20일 이내에 학회에 제출하여야 한다. 심사위원이 이를 30일 이내에 제출하지 않을 때에는 심사위원을 변경할 수 있다.
  • 9. 논문 투고 시부터 게재 전까지의 모든 심사과정은 익명으로 처리하되, 심사위원은 심사 과정 중에 얻은 정보를 공개하거나 남용하여서는 안 된다./li>
  • 10. 논문심사결과에 대하여 이견이 발생하였을 때는 편집위원회의 의결에 따라 결정한다.

* 본 규정에 명시되지 않은 제 문제는 편집위원회의 결정에 따른다.